행복이가득한집, 2020

나는 유년시절부터 이상적인 집을 그리며 몽상에 젖는 시간이 많았다. 그 시절 나의 스케치북에는 가족이 모두 평온하게 모여 살 수 있는 집의 평면도가 자주 그려졌는데, 돌이켜보면 불안정한 주거 환경 속에서 안락함에 대한 결핍이 이상적인 집에 대한 몽상으로 표출되었던 것이다. 내 생애에서 집은 행복하고 안락한 순간들보다는 늘 불안정하고 탈출하고 싶은 공간으로 기억된다. 망원동에서 우연히 발견한 <행복이가득한집>이라는 다세대“행복이가득한집, 2020” 계속 읽기

남아있는 땅, 2020

 <남아있는 땅>은 충북혁신도시로 삶의 터전을 옮기면서 빈 땅의 풍경을 관찰하고 그린 첫 회화 작업이다. 건물과 건물 사이에 아직 개발되지 않고 남아있는 땅은 겨울의 추운 날씨로 바짝 마른 풀들이 공간을 뒤덮고 있고, 생활 쓰레기들이 곳곳에 나뒹굴고 있었다. 건물 사이로 들어오는 강한 빛이 공간을 가득 점유한 풀 일부를 비추는 모습을 그렸다. 새 건물의 반짝이는 외벽들 사이에서 자칫“남아있는 땅, 2020” 계속 읽기

레이어 드로잉 시리즈, 2018~2021

우연히 마주하게 된 <행복이가득한집> 간판과 바로 앞 전봇대에 나풀거리는 신축빌라 분양광고 전단지는 나에게 꿈과 현실의 괴리를 극적으로 상기시켰다. <행복이가득한집>, 그리고 ‘내집마련 절호의 기회’ 사이에서 한바탕 부조리극이 펼쳐지는 것 같았다. 그때 마주한 두 가지 풍경을 떠올리며, 이후로 방문하는 장소에서 분양광고 전단지를 수집하기 시작했다. 전단지를 스캔하고 명도와 색상을 편집해 디지털 이미지로 만든 후, 그것을 다시 인쇄했다. 그“레이어 드로잉 시리즈, 2018~2021” 계속 읽기

사라지는, 살아있는 20181109

작업노트 단풍잎이 물들던 시기, 화재현장 기사에서 본 보도사진 한 장이 내 마음을 강렬하게 잡아끌었다. 사진은 화재가 난 고시원 건물 외부를 찍은 것으로, 유리창이 다 떨어져 나간 창틀은 화염에 녹아 일그러지고 검게 그을린 내부가 고스란히 노출되었다. 어떤 공간이었는지 짐작할 수 없을 정도로 철골 구조물만이 간신히 어두운 내부 공간을 지탱했다. 나는 그 참혹한 현장 사진에서 타버린 건물“사라지는, 살아있는 20181109” 계속 읽기

[드로잉 클럽] 이것은 ㅇㅇㅇ이 아니다.

일상에서 일어나는 낮설고 기이한, 혹은 감동적인 뉴스를 참여자들 각자가 수집하여 드로잉한다. 2019/02/08 [수집 기사] 이 오징어는 오징어가 아니다. TWITTER/YUUKITOKUDA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8f703ee4b0511db3dd5d98?utm_hp_ref=kr-art 위의 이미지는 오징어가 아니다. 오징어를 찍은 사진도 아니다. 오징어를 그린 그림이다. 일본의 일러스트레이터 ‘토쿠 유키’가 트위터에 올린 작품이다. 이 사진을 본 사람들은 처음에는 대상을 찍은 사진으로 보고 주목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것이 그림으로 알려진 후에는 트위터에서“[드로잉 클럽] 이것은 ㅇㅇㅇ이 아니다.” 계속 읽기

2018 작업의 조각들

2018년 7~12월 작업의 조각들. 0715(일) 망원동 주택단지에서 ‘행복이 가득한 집’이라는 이름을 가진 빌라를 보았다. ‘행복’을 이름으로 내건 집이라니.. ‘집’과 ‘행복’이라는 키워드가 나에게는 마냥 긍정적 의미로만 다가오지 않았기에 계속 눈길이 갔다. 바로앞 전봇대에는 분양광고 전단지가 붙어있었다. 분양광고 전단지는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한강 조망 신축 빌라, 상수역 5분 거리, 최적의 조건들 등을 내건다. 대부분 역세권, 신축빌라, 한강이“2018 작업의 조각들” 계속 읽기

2014~2017 Pencil on paper

Pencil on paper 보편적인 풍경_종이에 연필_109.2×79cm_2014 신도시-1_종이에 연필_79×109.2cm_2014 신도시-2_종이에 연필_79×109.2cm_2014 식재된 유채꽃_종이에 연필_42×29.7cm 4점_2014 묶여있는 나무_종이에 연필_29.7×42cm_2014 방치된 공간_종이에 연필_21×29.7cm_2016 버려진 의자_종이에 연필_21×29.7cm_2016_개인소장 코스모스_종이에 연필_21×29.7cm_2014 잔해_종이에 연필_29.7×21cm_2014 가려진 공간_종이에 연필_42×29.7cm_2016 이어지지 못한 시선_종이에 연필_좌 49.1×79 우 59.6×79cm_2015   변화된 풍경_캔버스에 연필 목탄 오일_116×91cm_2014 변화된 풍경 작업 과정_2014 <작가노트(2017)> 내 기억 속을 파고드는 공간은 자본의 논리에“2014~2017 Pencil on paper” 계속 읽기

2015 Exhibition 마실나온 작업들

2015 <마실나온 작업들> 갤러리 치포리, 서울 문래동 <이어지지 못한 시선> 설치전경, 2015 <이어지지 못한 시선> 설치전경, 2015 <이어지지 못한 시선> 종이에 연필 / 좌 49.1×79 우 59.6×79cm / 2015 이동식 구조물 제작 계획, 2015

2013 비어있는 공간

Blue watercolor <비어있는 공간> 종이에 잉크, 수채화, 아크릴 채색 / 100×70.5cm / 2013 <경계> 종이에 잉크, 수채화, 아크릴 채색 / 100×70.5cm / 2013 <경계사이로> 종이에 잉크, 수채화, 아크릴 채색 / 100×70.5cm / 2013 <옥상위 풍경> 종이에 잉크, 수채화, 아크릴 채색 / 100×70.5cm / 2013 <대립의 풍경> 종이에 잉크, 수채화, 아크릴 채색 / 100×70.5cm / 2013“2013 비어있는 공간” 계속 읽기

2015 혼자일하는 사람

2015 혼자일하는 사람 <인터뷰_양말장수> 싱글채널 비디오 / 00:05:18 / 2015 영상보기 (텍스트 클릭) <상호작용> 기록영상 일부분 / 2015 <존재감> 디지털 프린트 / 50.2×33.5cm / 2015 <빈자리> 종이에 아크릴 / 45×29.7cm / 2015 <빈자리> 종이에 아크릴 / 45×29.7cm / 2015 <날씨> 캔버스에 아크릴 / 90.1×72.3cm / 2015 <날씨> 캔버스에 아크릴 / 90.1×72.3cm / 2015 <작업노트 중>“2015 혼자일하는 사람” 계속 읽기

의지의 인증샷 대놓고 찍기_현대인 작품 감상법, 2012

전시명 의지의 인증샷 대놓고 찍기_현대인 작품 감상법 기획 및 참여작가 왓시옹(김희정, 윤진아, 양은영, 최민지, 황세실) 후원 경기도문화의전당 장소 경기도문화의전당 한뼘 갤러리 전시기간 2012년 12월 5일~9일 전시소개사진이란 하나의 매체가 대중화되고 SNS라는 새로운 의사소통 수단이 촉진제가 되어 ‘사진 찍기’는 어디를 가든 필수가 되어버렸다. 현대인에게 보고/ 먹고/ 듣는 ‘경험’보다 더 중요한 일은 ‘인증을 남기는 일’인 듯 보인다. 왓시옹은“의지의 인증샷 대놓고 찍기_현대인 작품 감상법, 2012”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