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이가득한집, 2020

<행복이가득한집> 캔버스에 유화, 198.0×72.7cm, 2020

나는 유년시절부터 이상적인 집을 그리며 몽상에 젖는 시간이 많았다. 그 시절 나의 스케치북에는 가족이 모두 평온하게 모여 살 수 있는 집의 평면도가 자주 그려졌는데, 돌이켜보면 불안정한 주거 환경 속에서 안락함에 대한 결핍이 이상적인 집에 대한 몽상으로 표출되었던 것이다. 내 생애에서 집은 행복하고 안락한 순간들보다는 늘 불안정하고 탈출하고 싶은 공간으로 기억된다. 망원동에서 우연히 발견한 <행복이가득한집>이라는 다세대 주택의 간판은 나의 성장과정의 경험과 맞물려 강렬한 이미지로 다가왔다. 대략 4층 정도 되는 주택 입구 정면에 큼직한 대리석으로 붙어 있는 이름은 동경과 좌절이 교차하는 무수한 질문을 상기했다. 주택의 간판과 기묘하게 결합된 이오니아식 주두를 보며 ‘이 주택에 사는 사람들은 이 간판처럼 행복하게 살고 있을까?’ 반문해 본다. 

댓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