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 말고 어디든 다른 데로(1), 2020

<여기 말고 어디든 다른 데로(1)> 캔버스에 유화·아크릴, 116.8×91.0cm, 2020

내가 사는 곳은 “여기 말고 어디든 다른 데로 가라”고 하는 경제 공동체에 속해 있다. 내가 걷고 감상하고 머무르는 공간들 중 사유화되지 않은 곳은 찾기 힘들다. 인간은 자신의 존재를 확인하고 삶을 지속하는데 필수 요소라 여겨지는 ‘내 집’ 한 칸을 마련하기 위해 아등바등하고, 정작 가장 중요한 건강이나 가족은 은행에 저당을 잡힌 채 살아가는 것이 현실이다. 

내가 혁신도시의 빈 땅에서 자라나는 풀들에 관심을 갖는 이유는 경제 논리에 개의치 않고 공간을 점유해 생태계를 형성하는 풀들의 자유분방함과 강인한 생명력에 대한 감탄과 부러움 때문일 것이다. <여기 말고 어디든 다른 데로> 시리즈는 인간이 점유를 잠시 유보한 공간에 형성된 풀들을 유심히 관찰하고, 여러 공간에서 본 풍경을 조합해 하나의 화면에 구성한 작품이다.

댓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